검색

요가도시 밀양, 웰니스관광도시로 거듭나다

밀양시, 세계 요가인의 축제 국제요가페스티벌 성공 개최

가 -가 +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9-09-30

▲ 밀양아리랑 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박일호 밀양시장이 2019밀양아리랑 국제요가페스티벌 개회사를 하고 있다. (자료=밀양시)  © 박정호 기자

2019 밀양아리랑 국제요가 페스티벌이 지난 28일, 29일에 밀양아리랑아트센터와 밀양아리랑대공원에서 열렸다.


밀양시가 주최하고 비베카요가와 원광디지털대학교 주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경상남도,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했다.


협력기관은 주한인도대사관, 국제타우이스트 등 22개 기관이 함께 했으며,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인도대사가 개회식에서 축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2019 밀양아리랑 국제요가페스티벌은 ‘건강, 행복, 그리고 요가적인 삶’을 주제로 ‘국제요가콘퍼런스’와 ‘국제요가대회’를 함께 열어, 보다 알차고 풍성한 즐길거리로 2,500여 명이 참가해 밀양요가를 즐겼다.


국제요가콘퍼런스에는 미국의 ‘에이미 윌러’, 홍콩의 ‘브라이언 라우’, 인도의 ‘가네쉬 모한, 라제쉬 꾸마르, 마노즈 타구르, 바가반 부얀, 소마 듀타, 일본의 ’히키 박‘ 등과  ‘강병익, 김이현, 비베카 킴, 여동구, 이서현, 조옥경, ’ 등 5개국 14명의 저명한 요가마스터가 강연을 했다.


국제요가대회는 2인전 9팀, 3~6인전 10팀, 7인 이상 단체전 12팀이 참가해,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했다.  대상은 2인전 타우엘핀, 3~6인전  크리파, 단체전 아클로우가 수상했다.


그 밖에도 세계적인 요가뮤직 아티스트 ‘다프네 테스’가 열연한 요가콘서트, 요가시연, 밀양요가BI 타투 등 체험프로그램, 밀양농산물 판매장과 전시부스도 인기를 끌었다.


개회식에서는 ‘밀양요가 선생님과 아이들’의 창작작품 ‘태양의 보금자리 밀양에서 피어나다’가 첫 무대를 장식했으며, 폐회식에서는 국제요가대회 단체전 우승팀의 시연으로 아쉬움을 달래면서 국제요가페스티벌을 마무리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밀양요가는 하나의 브랜드가 되어 가고 있다. 밀양국제웰니스토리타운 조성 사업 설계가 마무리 되어 곧 착공에 들어간다. ‘밀양요가 사업 및 한-인도교류 사업 활성화 조례’를 제정해 밀양의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최고의 요가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요가콘텐츠를 개발해 건강, 행복, 요가적인 삶을 실현할 수 있는 곳이 바로 밀양이고, 밀양에서 하는 요가가 ’밀양요가‘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