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19-09-18



‘우아한 가(家)’ 김진우 폭주가 시작될 전망이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 / 연출 한철수, 육정용)에서 김진우가 맡은 모완준은 어머니 하영서(문희경 분)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MC그룹의 후계자로 모석희(임수향 분)와는 대립관계다. 그가 가진 욕망의 스케일이 남다른 만큼 그 누구보다도 냉혹하고 냉정한 성격을 가진 인물이기도. 하지만 그가 무조건적인 악역이 될 수는 없는 법. 지난 방송을 통해 조금씩 드러난 모완준의 이야기들이 그가 독하다 못해 악해질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밝혀지고 있다.

 

지난 6회, 과거 모석희를 후계자로 키우겠다는 모왕표 회장(전국환 분)의 선포와 함께 상대적인 모멸감과 분노, 질투를 느끼게 된 모완준의 폭주는 이때부터 시작되는 듯 했다. 이후 본인의 생각과는 달리 비교와 편애 속에서 자랐을 그는 현재의 식사자리에서 모완수(이규한 분)와 사소한 말다툼이 일어났고, 두사람을 보며 조롱하듯 대하는 모석희에게 빈정거리며 비웃고 돌아서는 모완준의 모습은 도리어 시청자에겐 본인을 지키기 위한 몸짓으로 보여졌다. 이외에도 아내인 백수진(공현주 분)과 계속된 갈등으로 일어난 불화와 자신을 MC그룹의 후계자로 만들겠다는 마음 하나로 살아가는 그의 어머니 하영서 그리고 모철희(정원중 분)는 모완준을 얽어매는 올가미가 되어 그를 더욱더 악하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살아가기 위해 악해 질 수 밖에 없었던 모완준이 앞으로 어떠한 모습으로 극의 전개를 이어나가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는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