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한영 제도권으로... "국가적 암호화폐 블록체인 기업의 더 큰 도약을 위한 새로운 비전 선포식

가 -가 +

김인식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 기업 진흥 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및 세미나를 시작전 단체사진을 촬영하고있다. 사진촬영 GSTAR(GOX)COIN 

(국제언론인클럽/국제인터넷뉴스=김인식 기자>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창립1주년 기념식이 2019916일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창립 1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블록체인 기업의 더 큰 도약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이에 대한 실현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 행사는 정부에 대해 블록체인과 암호자산(화폐)의 육성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에 전달하기로 하고 막을 내렸다.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 기업 진흥 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및 세미나를 준비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촬영 GSTAR(GOX)COIN  

<본문>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창립1주년 기념식이 2019916일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창립 1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블록체인 기업의 더 큰 도약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이에 대한 실현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되었다.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 기업 진흥 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및 세미나를 통해 이한영 협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 KJT 뉴스

이날 기념식은 관련업계, 학계 및 전문가,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준상 협회 이사장과 정대철 총재의 환영인사와 정인화 국회의원, 민주당/자유한국당 대표 및 원내대표, 이주영 국회부의장, 정세균 의원, 김진표 의원, 천정배 의원 등 중진 국회의원 등이 축사가 있었다.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 기업 진흥 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및 세미나를 통해 정대철 총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인식 기자

 

정대철 총재는 저는 인류 문명의 대 전화기를 맞아 우리나라가 블록체인과 금융을 발전시켜서 2050년경에 G2국가가 되어 세계의 경제리더국가가 될 수 있도록 하자는 제안을 드리고자 합니다. 지금과 같은 블록체인 도입기는 자본주의 경제 100여년만의 좋은 기회입니다. 이 목표는 블록체인 금융의 실용국으로 금융기술과 서비스, 그리고 국제외교력을 총동원하여 세계 이용자들을 묶어내는 것으로 이룩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다양한 암호자산을 확보해 나가야 합니다. 이것이 미래 부자나라가 되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한국의 디지털부국의 목표를 제안하였다.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 기업 진흥 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및 세미나를 통해 유준상 협회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인식 기자

유준상 협회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금 정부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하여 발전시킨다는 정책은 암호화폐의 관리가 어렵다는 점과 그것이 가져오는 파괴력을 두려워함에서 출발한다는 것을 이해 못하는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이 한국정부의 희망대로만 고분고분 발전해 가지 않는 것을 확실하게 인식해야 합니다. 블록체인은 제2의 인터넷으로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로 다가오기 때문에 앞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정책의 협력과 활성화는 필수적인 관계입니다. 그러므로 협회들과 소통하고 기업들과 협력해서 국가적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야 합니다. 만약 이대로 가면 소위 지구촌 낙동강 오리알이 되고 말 것입니다.”라며 소통과 시너지효과 창출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 블록체인 기업 진흥 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및 세미나를 보기위해 1,000여명이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장을 꽉 메우고 있다.   ©  사진촬영 GSTAR(GOX)

김진표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블록체인기술이 민주주의와 직결된다는 점을 주시해야 합니다. 블록체인의 분산메카니즘은 중앙집중정부에서 지방분권정부를 지향하는 우리 정부의 철학과도 맞아 떨어집니다.”라고 지적하면서 블록체인의 분산경제학은 우리가 지향하는 경제민주화와도 일맥상통합니다. 이렇듯 블록체인의 미래는 우리가 추구하는 궁극적인 가치와 연동됩니다.”라고 역설하였습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으로 구축된 가치창출을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효과적으로 엮어 냄으로서 국가정책과 맞물리도록 하여 시너지를 창출해 내기를 기대합니다.”며 격려하였다.

이어진 세미나에서는 고려대 김형중 교수가 <최근 블록체인의 기술동향과 미래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하였다. 김교수는 블록체인이 외국에서는 활발하게 발전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소극적인 정책으로 방임상태에 있다는 취지로 안타까운 현실을 호소하였다. 이어진 세 개의 주제는 협회 김성진 본부장이 및 블록체인기반 거래소 플랫폼 도입방안>에 대하여, 협회 이병용 기술위원장이 <신개념 블록체인 비즈니스모델>, 주식회사 ERB의 엄민대표가 <블록체인 기반 글로벌 금융>을 각 각 발표하여 전문가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발표 후에 이어진 고려대학교 김형중교수가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는 한국블록체인협단체연합회 김형주 회장과 허기원 변호사, 정주필 블록체인투데이 대표, 김준영 ST Foundation 대표, 황병수 비렉스주식회사 대표, 그리고 앞에서 발표한 4명의 발표자가 참석하였다.

 

이 행사 후반에는 정부에 대해 블록체인과 암호자산의 육성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고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에 전달하기로 하고 막을 내렸다.

 

<한국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대 정부 결의문>

 

오늘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회원들과 이에 동참하는 시민과 전문가들은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우리는 블록체인 관련 업무의 발전이 미래 국가발전의 초석이 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우리의 이러한 활동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믿으며 이 활동에 동참한다.

 

2. 우리는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관련 산업정책이 기준 없는 혼미한 규제와 블록체인 문화와 금융 산업의 발전을 억압하는 조치로 관련 업계가 고사위기에 놓여있기에 이에 대한 적극적인 해소방안과 관련법 제정을 호소한다.

 

3. 아울러 관련부처 간 소통을 통해 현재 일어나고 있는 블록체인과 암호자산에 대한 기능을 제대로 조율하고 블록체인 산업의 세계화 전망과 발전 대책을 민간시장과 공유하며 함께 나갈 것을 호소한다.

 

2019. 09. 16.

한국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시민모임 대표 이한영(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회장)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