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천사대교 끝자락 자은도에「無限의 다리」개통

할미도 잇는 갯벌탐방로 1004m 길 열려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19-09-10

차타고 떠나는 천사대교 여행길에 또 하나의 볼거리가 생겼다.

 

전라남도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오는 91916:00에 자은면 둔장해변에서 무한의다리개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은 둔장해변에서 구리도~고도~할미도를 잇는 보행교인 무한의 다리는 길이 1004m, 2m51억원을 투입하여 지난 2018에 착공해 추석 전 개통하였다.

 

무한의 다리 이름은 무한대()를 내포하는 88일 섬의 날을 기념하고 섬과 섬이 다리로 연결되어 있는 연속성과 끝없는 발전의 의미를 담은 것으로11뮤지움아트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대표 조각가 박은선 작가와 스위스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 거장 마리오보타가 직접 이름을 붙였다.

 

세계 5대 갯벌 중의 하나인 서남해안 갯벌을 가까이서 조망할 수 있는 탐방로가새롭게 개설됨으로써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떠오를 전망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자은 해넘이길 12km 구간이 지난 2013년 대한민국 아름다운해안누리길에 선정되었다며  새롭게 개설된 무한의 다리와 연계하면 걷기 여행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은 

▲ 신안군 군수 박우량은 오는 9월 19일 16:00에 자은면 둔장해변에서 무한의 다리 개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박성 기자


91일부터 다리를 임시 개통하고 할미도에 산책로와 전망대를 개설하여 관광객들을위한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