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암군, 기록물을 통한 영암의 과거와 현재 재조명

기록관 건립에 맞추어 중요기록물 등 조사 및 수집 박차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20-02-19

 

영암군은 민선7기 공약사업인 기록관건립에 맞추어 오는 530일까지 중요기록물을 조사수집한다고 밝혔다.

 

영암의 기억과군정변화상이 담긴 기록물을 유관기관 등에서 수집하기 위한것으로 수집대상은 일반문서류(문서, 도면, 카드)를 비롯해 시청각기록물(사진, 필름, 테이프,비디오, 음반, 디스크 등), 행정박물(관인류, 견본류,상징류, 기념류, 상장상패류, 사무집기류) 등이다.

 

영암군 기록관은 지상 3층 규모로 지난해 말 공사를 착공하여 준비 과정을 거쳐 올해 7월 개관할 예정이다.

    

  © 박성 기자



기록물은 영암 군민의 정체성 확보에 가장 중요한 증거자료이자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의 좌표가 되므로 이번
기록물 수집은 행정업무뿐만 아니라 군민의 알권리 충족은 물론 후대에 자랑스러운 기록문화유산으로 전승하고자 마련했다 

 

이는 보존 가치가 있는 다양한 기록물을 체계적으로 수집관리해서 영암군 중요기록물의 훼손과 멸실을예방하고, 향후 영암 군민이라면 누구나 쉽게 접근이 가능한 공간으로 만들기 위함이다.

 

또한, 수집기록물 전시 공간을 마련해서 군민에게 공개하여 영암군의과거와 현재를 재조명해보고, 군민의 참여를 이끌어내 특별사연이 있거나 역사적 의미가 담긴 기록물을 관리하고 전시할 계획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이번 기록물 수집은 영암의 과거와 현재를 군민들과 공유하고록화하는 것으로, 영암군만의 특성이 반영된 기록물의수집에소장자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