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포시 인구정책 “살기 좋으면 찾아오는 도시”로 전환

2024년까지 24만 회복 목표로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목포시가 살기 좋으면 찾아오는 도시로 인구정책 패러다임을 바꿔 저출산·고령화로 대변되는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한다.

 

시는 출산율 증가 중심의 기존 정책으로는 현재의 인구문제 해결에 한계있다는 인식 하에 인구정책의 방향을 바꾸고, 누구라도 와서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단기와 중장기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추진한다.

 

단기적으로는 즉각 시행할 수 있는 맞춤형 계획을 펼친다.

 

우선, 시는 올 해 인구 23만을 회복하고 2024년에는 24만 돌파를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 유치, 대양산단 기업유치에 대응하는 인구증가 대책을 수립한다. 공공기관, 기업체 근무자의 목포 정착을 위해 리 직장, 우리 주소 갖기운동을 시 공직자부터 우선 추진한다.

 

이와 함께 전입대학생 생활안정자금 지원 확대(40만원80만원), 난임부부 시술비 확대 지원(1인당 최대 110만원), 토박이 청년 만들기·일자리 창출 지원 등의 정책도 시행한다.

 

중장기 전략은 관광산업, 수산식품산업, 신재생에너지산업 등 3대 미래전략사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정주여건 개선에 초점을 맞춰 추진한다.

 

시는 관광거점도시로서의 면모를 확충해간다면 관광객 증가에 따라 일자리도 함께 늘어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수산식품산업, 신재생에너지산업 등을 계획대로 육성해 안정적인 일자리가 창출되면 인구유입이 뒤따를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더해 유아보육 인프라 확충을 위한 맞춤형 돌봄센터 운영, 고령층을 위한 생활개선 지원 및 일자리 알선, 청년 일자리 및 창업 지원 등 가족 구성원 모두가 안정적으로 정착해 편안하고 여유롭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힘쓸 방침이다.

 

시는 살기 좋은 지역에는 당연히 사람이 찾아오게 되어 있다. 우리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쾌적한 환경조성, 빈틈없이 복지확대 등을 통한 자연스러운 인구증가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 목포시전경  ©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