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포시 목포역‧버스터미널 등 4곳에 열화상카메라 설치

목포역 버스터미널 시청 민원실 및 보건소에 설치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목포역을 비롯해 목포 시내 4곳에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됐다.

 

목포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목포역과 버스터미널, 시청민원실, 보건소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12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열화상카메라는 코로나19가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아울러, 연안여객선터미널과 국제여객터미널은 해수청에서 오는 17일 경 설치할 예정이다.

 

열화상카메라는 카메라 앞을 지나는 사람의 체온이 37.5도를 넘을 경우 경보음을 통해 이를 알려주는 장비로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 감염병의 징후를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는 예방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열화상카메라로 일차적인 방어선을 더 단단히 할 수 있다.”예방수칙 준수 등 시민들 협조 덕분에 현재 우리 지역에는 확진자가 없다. 완전한 상황 종료 시 까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

 

한편, 목포시보건소는 24시간 방역비상근무체제와 역학조사반를 유지하고 있으며, 다중이용시설, 경로당, 지역아동센터 등에 대한 방역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 목포시보건소 열화상카메라 설치  ©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