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교육청 희망 2020년 시무식 ‘힘찬 출발’

장석웅 교육감 신년사 “혁신 향한 우직한 걸음 계속할 것”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20-01-02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2() 오전 청사 2층 대회의실에서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교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갖고 희망의 2020년을 힘차게 출발했다.

 

특히, 이날 시무식에는 장성남중 졸업생과 재학생, 학교 밖 청소년 등 4명으로 구성된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팀 애브라임이 난타 공연을 펼치며 새해 첫 출발을 축하했다. 애브라임 팀은 10여 분 동안 삼도사물놀이 가락인 대나동 가락, 육채가락, 말굽장단 등을 강약조절과 속도조절을 통해 전통난타의 흥과 힘을 표현했다.

 

공연에 참가한 학생들은 지난해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 팀에 선발돼 도교육청으로부터 많은 지원을받은 덕분에 실력이 크게 향상됐다.”면서 새해에도 전남교육이 더욱 발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공연에 임했다.”고 입을 모았다.

 

장석웅 교육감딱딱하고 무거운 시무식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고 2020년을 시작하는 첫 걸음에 활기와 기쁨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신년사를 통해 학생들에게 꿈이 사람을 만든다. 큰 새가 큰 하늘을 품는다.”면서 새해에 흑산도, 땅끝, 지리산, 빛가람 혹은 그 어디에서건 당당하게 꿈을 꾸며 힘차게 펼쳐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황새는 날아서, 말은 뛰어서, 달팽이는 기어서 새해 첫날에 도작했다는 말처럼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기적을 일으킨다.”면서 더디 가더라도, 달리 가더라도 목표를 향해 뚜벅뚜벅 걷는 걸음이 바른 길이요, 그 길만이 끝내 기적에 이르게 된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최선을 다한 우리들의 오늘이 아이들의 내일이 됨을 믿고, 다시 사람만이 희망임을 믿는다.”면서 새해에도 교육가족, 도민과 함께 손잡고 혁신을 향한 담대하고 우직한 발걸음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선3모두가 소중한 혁신전남교육의 가장 역점적인 학생 프로그램 중 하나인청소년 미래도전 프로젝트는 지난해 4월 국내 482팀과 국외 28팀 등 최종 510팀을 선발한 뒤 팀별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오는 2월까지 팀 프로젝트형태로 운영되는 이 프로그램은 기획과 실행평가성찰 등 모든 과정을 학생 스스로 추진토록 하고 있다.

 

▲ 청사 2층 대회의실에서 장석웅 교육감을 비롯한 교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갖고 희망의 2020년을 힘차게 출발했다.   ©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