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무안군의회 국 내외 연수경비 과다지출 의혹 논란

국외 의원 개인당 편차 70만 원~100 만 원 차이나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19-12-27

 

무안군의회(이정운 의장)가 국.내외 연수를 빌미로 의원 개인당 필요 경비를

과다 지출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같은 의혹의 발단은 2018년부터 올해 최근까지 해외 연수를 위해 군의회가 일정별로 책정한 여행경비를 동종업계 타 여행사에 의뢰해 비교 견적서를 받아 확인해 본 결과, 통상 성수기 여행 경비보다 과다 책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군의회에서 책정한 해외 연수비용은 의원 1인당 270만 원에서 290만 원 선이다.

그러나 같은 일정으로 동종 타 여행업체에 비교 견적을 확인해 본 결과 성수기 기준으로 199만 원이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의원 개인당 경비 편차가 성수기 기준으로 70만 원에서 많게는 100만 원 가량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나 군민의 혈세가 견제장치 없이 무분별하게 사용 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국내 연수과정에서 지출한 경비에 대해 무안군의회 의사과에 해당 증빙 영수증을 요구하자 의사과장은 영수증이 없다며 자료 공개를 거부해,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무안군의회 이정운 의장은 정상적으로 경비를 지출했으며 궁금한 사항은 서면으로 질의하면 답하겠다고 말하고 구체적인 답변은 회피했다.

 

 

또한 해외여행 업체를 선정하면서 수의계약 시 규정에 정한 동종 업체의 비교견적서를 받지 않고 친분이 있는 특정 업체에 몰아주기식 계약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의혹이 제기되면서 군의회 안팎에서는 군민의 혈세를 관리 감독해야 할 의원들이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군의회가 업체 선정이나 비용 산정에 대해서도 투명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 국내 연수 경비 사용 내역 영수증도 없어...군의회가 업체 선정이나 비용 산정에 대해서도 투명하지 못한점 에 일각에선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