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도군 해넘이·해맞이 행사 풍성 국악공연·떡국나눔

한반도 최서남단의 가장 전망이 좋은 곳으로 선정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19-12-26

 

▲ 31일(화) 오후 2시부터 펼쳐지는 해넘이 행사는 국악공연과 작은 음악회, 소원지 달기, 일몰사진 전시회, 음식나눔 등 관광객들이 한데 어우러진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 박성 기자


진도군이 해넘이, 해맞이 행사를 다채롭고 풍성하게 준비하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기상청이 선정한 한반도 최남단 제일의 낙조 전망지인 진도군 지산면 세방낙조에서 해넘이 행사가 열린다.

 

세방낙조는 국토교통부로부터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한반도 최서남단의 가장 전망이 좋은 곳으로 각각 선정됐다.

 

31() 오후 2시부터 펼쳐지는 해넘이 행사는 국악공연과 작은 음악회, 소원지 달기, 일몰사진 전시회, 음식나눔 등 관광객들이 한데 어우러진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에 위치한 프로방스 스퀘어에서 31일 저녁 1130분부터 카운트다운 불꽃쇼, 국악퍼포먼스, 새해소원빌기 사연 접수 등 ‘2020 카운트다운쇼가 쏠비치 진도 주관으로 열린다.

 

이와 함께 2020년 해맞이 행사가 진도를 대표하는 5개 읍면 사회·봉사단체 주관으로 철마산, 진도타워, 의신면 첨찰산. 가계해변, 조도면 하조도 등대 등에서 펼쳐진다.

 

진도타워 해맞이 행사는 기원제를 시작으로 소원지 달기, 떡국 나눔 등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보배섬 진도의 따뜻한 인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고군면 가계해변 해맞이 행사에는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직원들과 가족 등 1,000여명이 방문할 계획이다.

 

또 쏠비치 호텔&리조트 진도에 위치한 소삼도에서 떡국나눔과 바닷길 체험, 환경정화 활동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밖에도 하조도 등대와 철마산 등에서도 건강과 행운을 기원하는 기원제 행사를 시작으로 소원지 쓰기, 풍선 날리기와 함께 소망 떡국을 제공한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보배섬 진도군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해넘이·해맞이 행사에 사랑하는 가족·연인과 함께 참여해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담아 가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해넘이 일몰시간은 오후 536분이며, 2020년 일출시간은 오전 741분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