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종식 목포시장 1천만 관광시대 개막에 총력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내년도 예산안 8,222억원 편성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19-11-20

 

김종식 목포시장이 20일 열린 제352회 목포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20년도 예산안을 제출하며 올해 주요 성과와 내년도 청사진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2019년은 1천만 관광객을 달성하는 초석을 놓는데 총력을 다했다면서 안정적인 재정운영과 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외부재원 확보, 원도심 활성화와 도심 공동화 방지를 위한 유휴공간 활용 방안 마련 등을 대표적인 성과로 꼽았다.

 

시가 편성한 2020년도 예산안은 총 8,222억원으로 올해 본예산 7,389억원의11.27%833억원이 증가한 규모다. 일반회계는 7,434억원으로 2019년 본예산 6,555억원의 13.42%879억원을 증액했고, 특별회계는 2019년 본예산834억원의 5.58%46억원이 감액된 788억원으로 편성했다.

 

시는 복지 향상, 관광 편의시설 및 인프라 구축, 관광도시 이미지 제고, 어촌뉴딜사업과 도시재생활성화사업 등에 역점을 두고 이 같이 편성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 부문은 올해보다 403억원이 증가한 3,518억원으로 일반회계의 47.33%를 차지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관광·경제·환경 부문에는 802억원을 편성했다. 교육환경개선사업 및 용해지구 문화시설건립 등 교육·문화·체육 부문은 435억원을, 도시재생과 쾌적한 환경도시 건설을 위해 도시건설 부문은 994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이 밖에 상하수도 부문에 666억원을, 보건부문에 153억원을 각각 배분했다.

 

시는 내년도 주요 시정 운영방향으로 1천만 관광시대 개막에 행정력 집중 신재생에너지사업 육성 등 미래성장 동력 확보 쾌적하고 살기 좋은도시 환경 조성 시민의 생활 속에 더욱 가까운 섬 더 따뜻한 목포 등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2020년 예산안은 민선 7기의 주요정책과 목포발전을 견인할 사업을 중심에 놓고 선택과 집중이라는 전략으로 편성했다시민의 소중한 세금이 불필요거나 효과가 미미한 사업에 투자되지 않도록 투명하고효율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 신재생에너지산업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 시민에 더욱 가까운 섬 등 내년도 청사진 제시  ©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