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동면 감내·주중마을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

김해시, 치매안심센터 제1·2호 기억채움마을 현판식

가 -가 +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 김해시치매안심센터, 제1·2호 기억채움마을 현판식 사진 [자료=김해시]  © 박정호 기자

김해시치매안심센터는 대동면 감내마을과 주중마을을 기억채움마을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13일과 14일 김해지역 기억채움마을 1, 2호로 지정된 감내마을과 주중마을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기억채움마을은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이 지역사회에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센터는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두 마을에서 만65세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검진과 치매 파트너 43명 양성, 치매예방교실 22회기 운영, 2개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 등 안전망 구축사업을 완료했다.


이종학 센터장은 “치매 친화적인 사회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기억채움마을을 점차 확대 운영해 치매 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고립되지 않고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