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외 교류를 통한 울산 역사 새로 알기

대곡박물관, ‘제44회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 답사

가 -가 +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 10월 제43회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 행사 사진 [자료=울산시]  © 박정호 기자

울산대곡박물관은 11월 ‘문화가 있는 날’인 11월 27일에 ‘대외 교류를 통한 울산 역사 새로 알기’라는 주제로 제44회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 답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월에 이어 두 번째 실시되는 이번 답사는 지난 8월 개최된 대곡박물관 개관 10주년 학술회의 ‘대외 교류를 통해 본 울산’에서 다뤄진 울산의 대외 교류 관련 유적의 답사를 통해 한반도 대외 교류사에서 울산이 차지하는 위상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일정은 오전 10시 울산박물관에서 출발해 경상좌도병영성, 창평동 유적, 달천 유적, 중산동 유적, 관문성, 유포석보, 화정 천내봉수대, 3포 개항지 염포 비석 등을 버스로 이동하며 답사한 후 울산박물관으로 돌아오게 된다. 답사 시간은 약 8시간이 소요된다.


답사 진행과 해설은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이 맡는다. 참가자는 행사 당일 오전 9시 50분까지 울산박물관 주차장으로 모이면 된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11월 12일(화)부터 11월 18일(월)까지 울산대곡박물관 누리집(dgmuseum.ulsan.go.kr) ‘교육/행사 - 참가 신청 - 행사’ 란을 통해 신청하면 되며 성인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한반도 대외 교류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울산의 위상에 대해 살펴보기 위해 지난 8월 말에 학술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서, 현장 답사 프로그램을 운영하니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제44회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 답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