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서구 충무동새벽시장 23억8천만 원 투입 시설현대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 선정…‘김해골목’ 아케이드 설치 등 추진

가 -가 +

김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 아케이드가 설치될 충무동새벽시장 김해골목(자료=부산시서구청)  © 김주호 기자

부산 서구(구청장 공한수)가 충무동새벽시장의 상권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 기반 마련을 위해 사업비 23억8천만 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시설현대화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구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2020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 사업’에 시설현대화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시비 17억8천500만 원에 구비 3억5천700만 원과 상인회(회장 박복열) 자부담 2억3천800만 원을 보태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부산 최대 상권에 위치한 충무동새벽시장은 농·수산물과 정육, 각종 반찬류를 주로 판매하는 310개의 도·소매 점포가 상권을 이루고 있는데 품질이 우수하고 가격이 저렴한데다 지하철·버스 등 편리한 대중교통으로 접근성이 좋고 주변에 관광자원이 산재해있는 문화관광형 시장으로서 유동인구가 하루 1만5천 명에 달하는 등 전통시장으로서는 뛰어난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지은 지 50년이 넘어 시설이 노후하고 환경이 열악해 시장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지적돼 왔는데 이번에 공모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면서 시설현대화 사업을 해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서구는 우선 최대 숙원이었던 시장 내 ‘김해골목’에 비가림시설인 아케이드(길이 256m, 폭 5,5m)를 설치하고, 들쑥날쑥 제각각이던 각 점포의 간판도 산뜻하고 통일감 있는 디자인으로 새로 교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늘 물기가 질척거려 불쾌감을 안겨주던 시장 바닥과 하수관로, 화재 등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는 전기·소방·통신시설을 깔끔하고 안전하게 정비할 계획이다.


공한수 구청장은 “아케이드를 설치하면 상인들은 물론 시장 이용객들이 날씨에 관계없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쇼핑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도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찾는 생동감 넘치는 전통시장이 될 수 있도록 시설현대화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전통시장 육성 사업을 추진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의 경제녹지과 240-447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