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102회 전국체전 경기장 잠정 배정(안) 마련

울산시, 전국체전 성공 위해 본격 준비

가 -가 +

박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 울산시청사 주변 시가지 전경 (자료=울산시)  © 박정호 기자

울산시는 2021년 개최되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종목별 경기장에 대한 잠정 배정(안)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2005년 전국체육대회에 이어 16년 만에 다시 울산에서 개최되는 대회로 47개 종목(장애인 30개 종목)에 전국 시·도 선수, 임원 등 총 4만여 명이 참가해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이번 경기장 배정(안)은 시 체육회, 장애인체육회, 교육청, 구․군 등 유관기관의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됐다.


울산 관내 경기장을 최대한 배정했으며, 경기장 시설이 없는 경우 신축보다는 타 시·도 경기장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의 뜻을 기려 태화강에서 개최 가능한 경기장을 최대한 배정했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47개 종목에 74개 경기장 중 68개 경기장은 울산 관내 경기장을 활용하고 경기장이 없는 자전거, 승마, 하키, 근대5종(승마), 사격, 수영 등 6개 경기장은 타 시·도 경기장을 활용할 계획이다.


‘제41회 장애인전국체육대회’는 30개 종목에 40개 경기장중 38개 경기장은 울산 관내 경기장을 활용하고 경기장이 없는 자전거, 사격 등 2개 경기장은 타 시·도 경기장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울산시는 잠정 배정 경기장에 대해 개·보수 및 시설 보완을 통해 대한체육회에 경기장 사용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울산시 전경술 문화관광체육국장은 “2021년 전국체육대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되도록 시민과 함께 울산만의 특색을 잘 살려 성공적인 전국체전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울산시는 문수스쿼시경기장 증축과 개·보수 공사 등 5개 사업에 국비 26억 원을 지원받아 89억 원의 사업비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배정된 경기장에 대해 개·보수가 필요한 경우 오는 2021년 6월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