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완도해경, 소안도 해상 3000톤급 화물선들 경미충돌 인명피해 없어

가 -가 +

윤진성 기자
기사입력 2019-11-05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4일 완도군 소안도 인근해상에서 3000톤급 화물선끼리 경미 충돌하였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저녁 7시 57분경 소안도 남동쪽 8.3km 해상에서 중국에서 동해로 항해 중이던 T호(2672톤, 벨리즈 국적, 화물선, 승선원 14명)가 북태평양에서 중국 석도로 항해 중이던 B호(3000톤, 중국국적, 유조선, 승선원 11명)와 충돌이 의심된다며 완도 VTS에서 확인하고 완도해경 상황실로 신고 접수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 6척을 급파, 신고접수 18분 만에 현장 도착, 통신기로 교신하여 T호가 B호를 어선으로 오인해 좌측으로 배를 돌리던 중 앞쪽(T호)과 왼쪽(B호)일부분의 경미 충돌이 발생하였다.


완도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인명피해가 없고, 경미하게 충돌하여 기름 유출이 없어서 다행이며, 물적 피해 대해서는 선사 측끼리 보상협의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