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교육청 민주적 생활규정 마련 토론회 성료

학생 학부모 교직원 의견수렴 개정작업 본격화

가 -가 +

박성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단위학교의 생활규정을 민주적인 내용으로 바꾸는 일에 본격 나섰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지난 1018()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과 25() 세한대학교(영암)에서 학생교직원학부모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민주적 생활규정 교육공동체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도교육청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학교구성원들이 지켜나갈 민주적 생활규정 마련을 위한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교육주체 간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토론회는 학생인권 홍보영상과 전남 학생들이 현재 입고 있는 편한 교복 시연회

▲ 전라남도교육청은 지난 10월 18일(금)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과 25일(금) 세한대학교(영암)에서 학생, 교직원, 학부모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민주적 생활규정 교육공동체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 박성 기자


를 시작으로 민주적 생활규정에 대한 학생학부모교사 대표의 주제발표방청객들과의 직접 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  학생들은학생다움이라는   틀을 탈피한 자유로운 개성 표현  벌점위주 상벌점제의 문제점  전자기기 사용 허용 또는 제한 등에 대해 활발하게 의견을 제시했다. 학부모들은화장염색파마 등의 용모관련 주제전자기기 사용학생 인권과 교권의 조화 등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교직원들은권리와 함께 책임을 다하는 인성교육이 필요하며학교구성원 토론을 통해 규정을 개정하고 지켜나가려는 노력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성애 학생생활안전과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민주적 생활규정에 대한 교육가족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학생  학부모교직원 모두가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생활규정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교육청은 11월 중 학교의 생활규정의 실태를 점검하고  이번 토론회 자료를 학교현장과 함께 공유해  중등교육법 시행령일부 개정에 따른  민주적 생활규정마련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