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거돈 부산시장, "민선7기 정부 R&D예산 7% 유치" 비전 선포

‘지역 연구개발(R&D) 톱(TOP) 도시 부산’의 선포식을 개최

가 -가 +

김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 오거돈 시장 (자료=부산시)  © 김주호 기자

부산시가 민선7기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의 7%, 누적 총 5조 원 유치를 위한 비전을 선포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는 29일 오후 4시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부산산업과학혁신원 주관으로 개최하고 있는 ‘2019 부산 연구개발(R&D) 주간’의 대미를 장식하는 ‘지역 연구개발(R&D) 톱(TOP) 도시 부산’의 선포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선포식에서 부산시는 연구개발(R&D) 예산 유치를 위한 산업계·학계·연구자·시민 등 지역 혁신주체 공동의 역할을 담은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전략1] 연구개발(R&D) 유치 관리체계 고도화를 위해 ‘연구개발(R&D) 사업 유치 위원회’를 구성하여 연구개발(R&D) 예산 7% 유치를 위한 목표를 설정하고 연구개발(R&D) 정책 검토 및 유치현황을 점검한다.


▲[전략2] 연구개발(R&D) 사업 유치 실행력 강화를 위해 지역기업 중심의 산-학-연-관-민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공공연구기관 분원 유치를 활성화하며, ▲[전략3] 연구개발(R&D) 사업 투자 효율성 강화와 ▲[전략4] 지역중심 연구개발(R&D) 선투자를 위해 부산시 예산이 투입되는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정책-예산-평가의 관리를 강화하고,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자체 성장동력을 발굴하여 중앙정부 사업으로 확산할 수 있는 다양한 연구개발(R&D) 사업을 기획 및 운영한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는 다른 지역과 대비하여 대학 연구개발(R&D)은 우수하나 시 연구개발비 투자규모와 민간부문의 연구개발(R&D)은 미흡하다”라며, “정부 연구개발(R&D) 예산 20조 원 시대를 맞이하여, 진정한 부산 혁신은 지역의 대학과 기업, 연구기관이 머리를 맞대고 부산이 필요로 하는 연구개발(R&D)을 발굴해야 만이 가능할 것이며, 이번 비전선포를 통해 정부의 지역발전 전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부산시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