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 성공 모델 공유

세계 최대 창조산업축제 SXSW 총괄기획자, 부산 방문

가 -가 +

송세인 기자
기사입력 2019-10-22

▲ 총괄기획자 휴 포레스트(Hugh Forrest) 사진  © 송세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세계 최대 음악축제이자 종합콘텐츠 축제인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 South by Southwest)의 총괄기획자인 휴 포레스트가 오는 10월 23일 부산시청을 방문하여 오거돈 부산시장과 만나 축제의 성공 노하우를 공유한다.


전 세계 문화기획자들이 벤치마킹하고 싶은 최고의 축제모델로 평가받고 있는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는 1987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소규모 음악축제로 시작하여 오늘날에는 음악과 영상, 아이티(IT) 기술을 아우르는 종합 콘텐츠 축제로 발전했다. 등록비 수입만 700억 원에 달하며 3,857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으며 매년 규모가 커져 현재는 평균 50여 개국 2만여 명의 음악 관계자들과 2천여 팀의 뮤지션이 참여한다.


한편,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OF) 기간 중 열리는 케이(K)-컬처 포럼 기조강연자로 참여하기 위하여 부산을 방문한 휴 포레스트는 SXSW의 총괄기획자이자 CPO(Chief Programming Officier)로 부산 일정 중 비오에프(BOF)의 대미를 장식할 패밀리파크 콘서트에도 직접 참관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휴 포레스트 총괄기획자와의 만남으로 부산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형축제들이 SXSW 사례와 같이 문화와 산업을 아우르는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세계 최대 음악축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국제언론인연합회 기부천사클럽 저널. All rights reserved.